로고

가평군 새로운 소득원 각광, 삼색포도 본격 출하

윤관용기자 | 기사입력 2023/08/30 [10:55]

가평군 새로운 소득원 각광, 삼색포도 본격 출하

윤관용기자 | 입력 : 2023/08/30 [10:55]

▲ 가평군 새로운 소득원 각광, 삼색포도 본격 출하


[HN한국지역방송=윤관용기자] 가평군이 새로운 소득 창출을 위해 국내육성 신품종 포도 보급 5년여 만에 첫 출하를 시작한 삼색포도가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된다. 군은 올해 15톤을 출하할 예정이다.

30일 군 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국내육성 포도품종 보급 시범사업으로 지난 2017~2018년 관내 농가 3.2ha의 면적에 씨가 없는 무핵품종 삼색포도(청향, 레드드림, 스위트드림)을 보급 재배해 왔다.

가평 삼색포도는 동절기 낮은 온도로 생육환경에 어려움이 있었으나 강원도농업기술센터에서 저온 효과에 잘 견딜 수 있는 성질의 내한성을 극대화시키는 등 남부지방 인기 포도의 생육제한 문제를 해결했다.

가평 삼색포도는 캠벨얼리 품종보다 숙기가 10일에서 15일가량 빠른 탓에 농가의 노동력을 분산시켜줄 뿐만 아니라 2배가량 높은 가격인 kg당 13,000원에 판매되는 등 농민들의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할 것으로 보인다.

앞서 본격 출하 전, 실시한 당도 평가에서 청향 20브릭스(기준 19.5) 등의 높은 당도를 보였으며, 지난달에는 경기도 농업기술원 및 포도연구연합회원 40여명이 가평 삼색포도 재배현장을 견학하며 호감을 나타내는 등 농업인의 신소득 창출 작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.

가평포도는 일교차가 크고 서늘한 기후인 지리적 여건에 맞추어 비가림 재배법으로 재배되며, 기후 조건을 견뎌낼 수 있는 켐벨 포도만이 재배되어 왔다. 큰 일교차 덕분에 타 지역보다 높은 당도를 자랑하며, 수확 시기도 타 지역보다 10~15일 이상 늦은 9월에서 10월 중순까지 수확된다.

청정자연환경에서 자라는 가평포도는 화악산·명지산·운악산 등의 산지로 둘러싸인 해발 300m 이상의 고지에서 연평균 12℃ 정도의 서늘한 기후와 일교차 10℃ 이상의 이상적인 기후조건에서 재배되는 포도이다.

가평포도는 지역 특성에 맞춰 포도 넝쿨 위에 비를 가리는 차단막을 설치하는 재배 방식인 비가림 재배법을 실시함으로써 병해충 발생을 예방하고 작물 보호제 사용을 최소화하는 등 최상의 품질을 자랑하고 있다.

하나하나 정성들여 개별 포장하여 공동선별을 통해 출하되는 캠벨 가평포도는 올해 kg당 7,000원으로 판매될 예정이다.
  • 도배방지 이미지
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